20201021(수요일) 사이트맵 구국기도를 즐겨찾기로 시작페이지로    
 
뉴스검색
최종편집 : 2020-09-22 오전 11:12:26
 
   
북한소식탈북자소식
HOME > 탈북자소식  
[2010-01-22 오전 9:33:07ㅣ조회:3320]
평양 지하땅굴, 실제 존재한다 
"땅굴 속에 작전국 등 인민무력부 핵심기관 소재.. 각지 주요 군수공장과 연결"
작년 말 황장엽 북한민주화위원회 위원장(전 노동당 비서)이 본 방송과의 대담에서 지하 깊숙이 은폐된 평양 땅굴의 존재를 언급한 것과 관련해 이 땅굴의 실존여부를 뒷받침하는 증언이 추가로 확보되었다.

인민무력부 산하이자 최고사령부 직속인 통신부대에서 비화(보안을 위해 전송신호를 변신해 송수신하는 통신)교환수 장교로 근무하다 전역 후 탈북, 제3국에 체류 중인 김용화(가명)씨는 최근 녹음인터뷰에서 “평양 지하땅굴은 존재한다”고 밝혔다.

13개 동으로 이루어진 인민무력부 청사와 지하땅굴 등에서 복무하는 통신부대 부대원들은 군부 중추핵심 기관인 인민무력부 안팎을 오가는 모든 통신을 유선으로 연결하는 기밀 업무를 담당한다.

김 씨는 “신병훈련을 받고 평양에 갔을 때 송신구역에 배치되었는데 그 곳에 옛날 전쟁용으로 판 지하갱도가 있었다”며 “1년 반 동안 근무 나갈 때 마다 굴(땅굴)로 갔는데 평양 지하철보다 더 깊이 내려갔다”고 회고했다.

평양 지하땅굴은 서로 모두 연결되어 있으며, 그 안에 인민무력부 핵심 부서들이 위치해 있는가 하면 주요 군수품공장들과도 연결되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김 씨는 “그 안에는 정찰국, 작전국, 간부국 등 부서와 관련문건이 모두 있다”며 “갱도는 (평양 북쪽의) 룡성 쪽으로 나아가는데 군수품 공장들과 모두 다 연결되어 있다”고 설명했다. 땅굴은 과거 북한군 1군단 등이 건설했으며, 공습에 견딜 정도로 견고하게 설계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씨의 증언은 황장엽 위원장의 증언과 일치한다. 황 위원장은 “약 40km 직선거리로 평양에서 자모산(山)까지 땅굴이 뚫렸다”고 밝혔다. 룡성구역은 평양과 자모산 사이에 위치하고 있으며, 김정일의 저택이 소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지상에서 땅굴까지 내려가기 위해서는 도보로 약 30분 가량 경사진 통로를 걸어야 하며, 벽에 물(지하수)이 흐르는 탓에 항시 습기가 차 있는 땅굴의 내부구조는 매우 복잡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 씨는 “승강기 등으로 내려가는 지하철과 달리 그 곳은 전기사정 때문에 사선(비스듬한 경사) 형태의 길로 내려가는데 쪽문을 설치해서 넘어져도 굴러 떨어지지 않게 해 놨다”며 “다 내려가는 시간은 약 30분”이라고 설명했다.

또 “8시간 앉아서 근무하는데 습기 때문에 다리가 붓고 관절염이 오는가 하면 엉치(엉덩이)도 축축해지곤 했다”며 “공기통풍이 되고 전기시설과 수도, 배수로가 있으며 온풍 및 냉풍도 나오는 등 시설은 좋지만 잘못 들어가면 길을 잊어 나오지 못한다”고 덧붙였다. 습기 때문에 사람이 있는 곳에는 모두 주단(융단)이 깔린 것으로 전해졌다.

황장엽 위원장은 작년 말 북한이 6.25전쟁 이후 지하철과 별개로 평양에 땅굴을 파기 시작했으며, 이 땅굴이 지하철보다 한참 아래에 위치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평안남도 순천, 영원, 남포 등과 연결되어 있으며, 이 중 남포는 김정일의 중국 도주로라고 설명했다.



로버트 朴-救命 촉구 기자회견
탈북자 500만명 구출 가능 했다
북한, 8년째 세계 최악 기독교 박해국”
김정일, 제거대상이지 협력대상이 아니다.


 
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및 섹션별 주요 뉴스
국정운영, 각자위치에서 최선 다해야
미국과 중국이 충돌하면
이승만 대통령의 불교정화 결심의 단초
종북척결로 안보 강화 시켜라!
통합진보당 신속한 해산 결정 재차 촉구
향군은 그 어느 때보다 격랑이 예고되는 2014년 대한민국의 안보상황을 슬기롭게 극복하기 위해
 
 
 
:::: 구국기도 ::::
구국기도 - 김성광의 신앙칼럼

손을 들면 이긴다
  [발행: 19/09/16ㅣ조회: 43]
누구의 소리를 들을
  [발행: 19/09/10ㅣ조회: 70]
하나님께 돌이켜라(절
  [발행: 19/08/26ㅣ조회: 166]
구국기도 - 명사칼럼
김동길 박사
김정은 따른다는 자들...
[발행: 2014/01/03ㅣ조회:13650]
주간 - BEST
월간 - BEST
북한소식탈북자소식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광고안내 | 독자서비스 | 개인정보취급방침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Contact Us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위례성대로 6(방이동 44-3 토픽스3층) 올림픽공원 평화의문 앞 | TEL : 02) 554-6597 | FAX : 02) 3453-1708 | 등록번호 : 서울아00345

Copyright ⓒ 2006 구국기도의 모든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하여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