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922(토요일) 편집장에게 사이트맵 구국기도를 즐겨찾기로 시작페이지로    
 
뉴스검색
로그인회원가입
최종편집 : 2018-09-14 오전 8:54:36
 
   
HOME > 명사칼럼  
[2011-05-13 오후 5:22:02ㅣ조회:2539]
북송됐던 재일동포 지금 어디에 
우리가 믿을 친구
명사칼럼 - 김동길 박사
1928년 평남 맹산 출생 연세대 부총장, 조선일보 논설 고문, 국회의원 등을 역임했으며 현재 태평양시대위원회 이사장으로 있다




일본 살던 우리 동포들과 그들의 일본인 처 그리고 그 가족들 모두 975명이, 1차로 니이가다에서 북송된 것은 1959년 12월 어느 추운 겨울날의 일이었습니다. 북송은 84년까지에 무려 186차례, 북송된 인원은 9만 3천명이 넘는다고 하였습니다.

물론 조총련이 김일성을 위해 이런 흉측한 계획을 세웠을 것이지만 일본정부로서는 말썽 많은 재일‘조선인들’의 수가 일본 땅에서 한 사람이라도 줄어들기를 바라고 있던 터이라 “옳다구나”하고 그 흉계를 적극 지원했을 것입니다.

그러나 북송되었던 인사들 중에서 2003년 탈출한 고정미 씨는 북한에서의 북송 동포들의 참혹한 생활상을 폭로하면서 조총련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함으로 국제적인 문제로 번지게 된 것입니다. 관심이 없던 사람들도“이럴 수는 없다”고 크게 분개하였으나 김일성·김정일의 마수에서 벗어나기란 하늘의 별 따기라는 사실을 깨닫고 눈물로 세월을 보내며,“속았다”고 땅을 치며 통곡했으나 때는 이미 늦어 도리가 없는 것은 그 때나 지금이나 다를 바가 없습니다.

그들은 자유도 없고 인권도 없는 한심한 땅에 그런 줄 모르고 자진해 갔지만, 가진 것은 다 빼앗기고 가난뱅이가 되어 여태껏 이북 땅에 살고 있는 동포들이 많다고 합니다. 일본 정부는 여러 가지 사유로 인하여 그들의 일본귀환을 추진할 형편도 못 되고 그저 체념하고 있을 겁니다. 북한의 실정을 아는 사람들은, 속아서 북으로 가는 그들을 가지 말라고 말리고 싶었지만 그 당시의 한국 정부는 잇따른 정변과 혼란의 소용돌이 속에서 어쩔 도리가 없었을 것입니다. 이제 와서 후회하고 한탄하면 뭘 합니까.

해방 후에 이런 말이 나돌았습니다.“소련에 속지 말고, 미국 놈 믿지 말라”는 것이었습니다. 소련과 공산당은 우리를 속이고 또 속이다가 제 꾀에 넘어가 다 망하고 이제 김정일의 북한만 하나 남아서 카스트로의 가난한 쿠바를 선망의 눈으로 바라보고 있습니다.

그래도 지나간 70년 가까운 긴 세월동안, 풍전등화와 다름없던 대한민국을 살려주어 우리로 하여금 민주주의의 꽃나무를 심고 가꾸고 키우는 일에 큰 도움을 준 나라는 소련도 아니고 중국도 아니고 일본도 아닙니다. '믿을 수 없다던 미국 놈의 나라’가 대한민국의 믿을 만한 친구였다고 고백합니다.(konas)




김동길 박사


 
기사 더보기
  중국은 김정일을 붙잡고   "대통령의 묵비권 행사?"
  "정치가 또 다시"   "이러단 다 죽겠어요"
  나쁜놈들 표적수사가 왜 나쁜가?   "중국은 참 괘씸하다"
  "자유민주주의로 하나 됩시다"   김일성의 옛 친구
  "죄없는 자가 돌을 던지라"   "정당 위에 국민이 있다"
  ‘기 싸움’으로 나라의 운명을?  수 "가짜아닌 진짜신앙"
  걱정하지 않는 신앙  , 나라가 살아야 너도 살고 나도 산다
 자유  믿음과 구원

이시각 주요뉴스
국방비는 삭감하고, 노무현 기념사업은 지원?
부정청탁금지법은 외면한 국회 해산하라!
한반도를 둘러싼 동북아 정세가 지금 전쟁의 소용돌이에 빠져들고 있다고 봐도 무방할 정도로 한치 앞도 내다보기 어려울 정도로 소용돌이 치고 있다. 혹자들은 현 한반도 정세를 조선이 망한 구한말의 한반도 주변 상황과 일치하고 있다고들 하고 있다. 이렇게 동북아 삼국이 영토...
朴대통령 6일 신년기자회견
국정원 의혹부터 철도파업까지 새 정부 시작부터 굵직한 현안을 돌파한 박 대통령에게....
김동길박사 김정은 따른다는 자들
김일성, 김정일이 잔인한 사람들이었다는 것은 많이 알려진 사실입니다. 그러나 지난....
유통업계 "[모바일]이 살 길"
박근혜 이명박 초박빙
민주당 수배자 감싸고 도나?
취업난 속 아르바이트 포탈 관심급증
올 상반기 적발률 가장 높아
남한의 5만간첩, 베트남의 5만간첩
 
 
 
:::: 구국기도 ::::
구국기도 - 김성광의 신앙칼럼

욕심과 열심
  [발행: 14/01/19ㅣ조회: 35]
욕심의 속성
  [발행: 14/01/19ㅣ조회: 15]
욕심 없는 2014년
  [발행: 14/01/19ㅣ조회: 23]
구국기도 - 명사칼럼
김동길 박사
김정은 따른다는 자들...
[발행: 2014/01/03ㅣ조회:83]
주간 - BEST
朴 대통령, 日 안보리 진출 반...
  [발행: 2014/01/16 15:25ㅣ조회:12]
KBS 억대 연봉자가 전체 57...
  [발행: 2014/01/16 13:25ㅣ조회:12]
이혜훈 “안철수, 상왕정치 구태...
  [발행: 2014/01/16 15:28ㅣ조회:11]
국정 교과서 복귀는 더 위험하다...
  [발행: 2014/01/16 15:15ㅣ조회:9]
비행기 떨어져 죽으라고?
  [발행: 2014/01/23 10:08ㅣ조회:0]
노무현에 유시민까지 [시계] 뿌...
  [발행: 2014/01/23 09:44ㅣ조회:0]
빨갱이는 멸종됐다! [종친떼]만...
  [발행: 2014/01/23 09:40ㅣ조회:0]
월간 - BEST
안철수당-민주당 대결! 서로 몰...
  [발행: 2013/12/27 09:59ㅣ조회:239]
김동길 "하나면 된다"
  [발행: 2013/12/24 15:03ㅣ조회:185]
박근혜 대통령,적당히 타협하지 ...
  [발행: 2013/12/24 15:07ㅣ조회:180]
민주당 수배자 감싸고 도나?
  [발행: 2013/12/27 17:02ㅣ조회:144]
국방비는 삭감하고, 노무현 기념...
  [발행: 2014/01/03 17:00ㅣ조회:141]
민주, 호남 텃밭서 안철수 견제...
  [발행: 2013/12/27 09:52ㅣ조회:132]
장성택 측근 20일 만에 100...
  [발행: 2014/01/03 20:48ㅣ조회:129]
가수 소향 간증
[발행: 2013/12/31 13:03ㅣ조회:681]
朴대통령 6일 신년기자회견
[발행: 2014/01/03 14:54ㅣ조회:54]
장성택 측근 20일 만에 1000명 처형
[발행: 2014/01/03 20:48ㅣ조회:84]
北 급변사태시 한국 1000조원 필요
[발행: 2014/01/03 20:58ㅣ조회:51]
‘궤변의 달인’ 이철 전 사장, 부추기는 경향신문
[발행: 2013/12/27 14:39ㅣ조회:92]
안철수당-민주당 대결! 서로 몰락?
[발행: 2013/12/27 09:59ㅣ조회:213]
리설주 왼쪽 가슴서 사라진 '김일성배지'
[발행: 2014/01/03 17:33ㅣ조회:81]
민주, 호남 텃밭서 안철수 견제···안쓰러워
[발행: 2013/12/27 09:52ㅣ조회:109]
개그맨 신보라의 간증
[발행: 2013/12/30 17:14ㅣ조회:188]
박 대통령“국정운영 주체들, 각자위치에서 최선 다해
[발행: 2014/01/03 17:12ㅣ조회:46]
  "항상 기뻐하라 쉬지말고 기도하라 범사에 감사하라" -데살로니가전서 5장 16절~18절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광고안내 | 독자서비스 | 개인정보취급방침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Contact Us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영동대로 721 (청담동 68-19 리버뷰 2층) | TEL : 02) 554-6597 | FAX : 02) 3453-1708 | 등록번호 : 서울아00345

Copyright ⓒ 2006 구국기도의 모든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하여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