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926(토요일) 사이트맵 구국기도를 즐겨찾기로 시작페이지로    
 
뉴스검색
최종편집 : 2020-09-22 오전 11:12:26
 
   
HOME > 명사칼럼  
[2011-08-03 오전 10:10:15ㅣ조회:2956]
한 때엔 
누구의 일생에나 매우 위급한 때가 한 두 번은 있게 마련입니다
명사칼럼 - 김동길 박사
1928년 평남 맹산 출생 연세대 부총장, 조선일보 논설 고문, 국회의원 등을 역임했으며 현재 태평양시대위원회 이사장으로 있다

누구의 일생에나 매우 위급한 때가 한 두 번은 있게 마련입니다. 나의 80년의 인생을 돌이켜 보면 가장 위급한 때가 한번 있었습니다.

6.25가 터지던 그 날 새벽부터 38선 근처에서 대포 쏘는 굉음이 들려오기 시작했습니다. 이튿날 월요일에는 서울 상공에 인민군의 미그 전투기가 요란하게 날아갔습니다. 나는 그 때 연희대학교의, 요새 말로 하자면, 총학생회장이어서 학교를 지킨다고 목총을 들고 학생회 간부들과 학교에서 밤을 새웠습니다.

화요일에는 국군 패잔병들이 부상자들과 함께 힘없는 발걸음으로 교정을 지나 남쪽으로 사라져갔습니다. 수요일 새벽에는 한강 쪽에서 엄청난 폭음이 들렸고, 뒤에 알게 된 사실이지만, 인민군의 남진을 차단하기 위하여 한강철교가 폭파된 것이었습니다.

그 날 오후 박상래 교수가 우리를 찾아와,“인민군이 이미 서울에 들어왔다니, 군들은 2~3일 서울을 피해 남쪽에 가 있다가 돌아오면 어떤가.”그러면서 여비가 든 봉투를 나에게 건네주었습니다.

매우 위급한 그 때였습니다. 생각을 더 해볼 여유가 없었습니다. 우리가 서강에서 작은 쪽배를 얻어 타고, 걷고 또 걸어서 안양으로 수원으로 강행군을 하며 고달픈 피난길을 더듬고 더듬어 부산 해운대까지 갔습니다.

삼각산 기도원에서 기도하던 친구들도 기도를 중단하고 피난길에 올랐고, 국무회의를 주장하던 이승만 대통령과 각료들도 피난길에 올랐고, 시인도 성악가도 목사도 신부도 수녀도 기업인도 공직자도 다 도망을 가야만 했습니다. 그 때가 가장 위급한 때였습니다.“귀 있는 자여, 들으라”(konas)



엔씨 소프트 야구팀 NC 다이노스로 명칭 변경
무어의 법칙 깨지나?
서대문형무소 복원 공사중 담장 붕괴로 9명 부상
북 차세대 지도자, 국제적 감각 기대
제주 서귀포 호텔 천장 붕괴 “깜짝이야”


 
기사 더보기
  희한한 나라, 대한민국  수 "하나님의 보호와 참된 평화"
  누가 ‘진보’를 사칭하는가   "김정은에게 경고!"
  눈깜짝 않던 이명박 대통령   "정당 위에 국민이 있다"
 수 "결혼에서 중요한 조건은 미모와 돈이다?"   "사회주의 국가도 아닌데"
  "민주당은 어디로 가는가"   "흔들림 없이 앞으로"
  "간첩들의 천국"   물 건너 간 미디어법
  총명과 지식을 동반하는 신앙   "노씨의 미소"
 충성된 자의 축복  최고가 되는 축복

이시각 주요뉴스
국방비는 삭감하고, 노무현 기념사업은 지원?
부정청탁금지법은 외면한 국회 해산하라!
한반도를 둘러싼 동북아 정세가 지금 전쟁의 소용돌이에 빠져들고 있다고 봐도 무방할 정도로 한치 앞도 내다보기 어려울 정도로 소용돌이 치고 있다. 혹자들은 현 한반도 정세를 조선이 망한 구한말의 한반도 주변 상황과 일치하고 있다고들 하고 있다. 이렇게 동북아 삼국이 영토...
朴대통령 6일 신년기자회견
국정원 의혹부터 철도파업까지 새 정부 시작부터 굵직한 현안을 돌파한 박 대통령에게....
김동길박사 김정은 따른다는 자들
김일성, 김정일이 잔인한 사람들이었다는 것은 많이 알려진 사실입니다. 그러나 지난....
유통업계 "[모바일]이 살 길"
박근혜 이명박 초박빙
민주당 수배자 감싸고 도나?
취업난 속 아르바이트 포탈 관심급증
올 상반기 적발률 가장 높아
남한의 5만간첩, 베트남의 5만간첩
 
 
 
:::: 구국기도 ::::
구국기도 - 김성광의 신앙칼럼

손을 들면 이긴다
  [발행: 19/09/16ㅣ조회: 43]
누구의 소리를 들을
  [발행: 19/09/10ㅣ조회: 70]
하나님께 돌이켜라(절
  [발행: 19/08/26ㅣ조회: 166]
구국기도 - 명사칼럼
김동길 박사
김정은 따른다는 자들...
[발행: 2014/01/03ㅣ조회:13650]
주간 - BEST
월간 - BEST
  "애매히 고난을 받아도 하나님을 생각함으로 슬픔을 참으면 이는 아름다우나" -베드로전서 2장 19절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광고안내 | 독자서비스 | 개인정보취급방침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Contact Us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위례성대로 6(방이동 44-3 토픽스3층) 올림픽공원 평화의문 앞 | TEL : 02) 554-6597 | FAX : 02) 3453-1708 | 등록번호 : 서울아00345

Copyright ⓒ 2006 구국기도의 모든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하여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