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5(화요일) 사이트맵 구국기도를 즐겨찾기로 시작페이지로    
 
뉴스검색
최종편집 : 2019-10-14 오후 1:15:54
 
   
HOME > 명사칼럼  
[2012-08-01 오후 2:40:28ㅣ조회:2532]
"이광요 수상에게 배울 점" 
"시장경제로 나갑시다.”
명사칼럼 - 김동길 박사
1928년 평남 맹산 출생 연세대 부총장, 조선일보 논설 고문, 국회의원 등을 역임했으며 현재 태평양시대위원회 이사장으로 있다


싱가포르의 이광요 수상은 자기 나라의 독립 운동가였고 영국 식민지 시절에는 여러 번 투옥을 당하기도 했고 일관하여 그는 사회주의자였습니다.

싱가포르가 일단 말레이시아에 속해 있다가 완전한 독립이 눈앞에 다가왔을 때 이광요는 심사숙고 끝에 이렇게 결심했습니다. “사회주의를 강행하면 나라는 더욱 가난해질 수밖에 없다. 복지국가의 꿈을 이루기 위해 시장경제를 도입하자!”

그는 독립투쟁 시절의 동지들을 모아놓고 이렇게 말했다고 전해집니다. “동지 여러분, 싱가포르가 부강한 복지국가가 되게 하기 위하여는 길이 하나 밖에 없습니다. 시장경제로 나갑시다.”

동지들의 의견은 갈렸습니다. 이광요는 단호한 어조로 이렇게 잘라서 말했습니다. “함께 손잡고 나갑시다. 만일 나와 뜻이 다르다면 싱가포르를 떠나 주세요. 떠나지도 않고 계속 나의 하는 일을 반대하고 방해하면 그런 자는 모조리 감옥에 쳐 넣을 수밖에 없습니다. 싱가포르의 내일을 위하여!”

그는 말한 대로 하였습니다. 계속 사회주의를 고집하는 자들을 구금하는 일을 주저하지 않았습니다. 이광요는 결국 세계가 부러워하는 복지국가 건설에 성공하였습니다.

김대중·노무현의 뒤를 이어 이명박이 대통령의 자리에 올랐을 때 우리는 그런 큰 기대를 그에게 걸었습니다. 친북‧종북 세력을 척결하지 않고는 대한민국을 복지국가로 만들 길이 없습니다. “‘친북‧종북’은 진보가 아니라 반동이고 시대 착각에 사로잡힌 경거망동에 지나지 않는다. 대한민국의 헌법을 존중하여 자유민주주의의 깃발 아래 모이거나 그럴 수 없다면 날짜를 정해 줄 터이니 다 북으로 가라. 안 가고 계속 대한민국의 목을 조르려 든다면 모두 감옥에 쳐 넣겠다.” 그렇게 선언하고 그렇게 했다면 오늘 나라가 이 꼴이 되지는 않았을 것입니다.

그 날이 속히 오기를 학수고대합니다.




김동길 박사


 
기사 더보기
 사 "걱정이 태산같은 동지들에게"   "사퇴해도 사퇴 안 해도"
  "궁지에 몰린 김정은이여"   나는 정치가 싫어요
  "겉멋만 들어 걱정"   갈 곳이 없는 사람
  "대한민국 무엇이 가장 시급한가?"   서로 헐뜯지 않는세상
  만델라는 세계적 영웅   ‘민주주의’가 쉬운 것은 아니다
  "돈 가진 사람들의 추태"   "대한민국이 잘 사는 길"
  "너는 죽고 나는 살고?"   "이렇게 한 시대가 끝이 납니까?"
 누룩을 버려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이시각 주요뉴스
국방비는 삭감하고, 노무현 기념사업은 지원?
부정청탁금지법은 외면한 국회 해산하라!
한반도를 둘러싼 동북아 정세가 지금 전쟁의 소용돌이에 빠져들고 있다고 봐도 무방할 정도로 한치 앞도 내다보기 어려울 정도로 소용돌이 치고 있다. 혹자들은 현 한반도 정세를 조선이 망한 구한말의 한반도 주변 상황과 일치하고 있다고들 하고 있다. 이렇게 동북아 삼국이 영토...
朴대통령 6일 신년기자회견
국정원 의혹부터 철도파업까지 새 정부 시작부터 굵직한 현안을 돌파한 박 대통령에게....
김동길박사 김정은 따른다는 자들
김일성, 김정일이 잔인한 사람들이었다는 것은 많이 알려진 사실입니다. 그러나 지난....
유통업계 "[모바일]이 살 길"
박근혜 이명박 초박빙
민주당 수배자 감싸고 도나?
취업난 속 아르바이트 포탈 관심급증
올 상반기 적발률 가장 높아
남한의 5만간첩, 베트남의 5만간첩
 
 
 
:::: 구국기도 ::::
구국기도 - 김성광의 신앙칼럼

손을 들면 이긴다
  [발행: 19/09/16ㅣ조회: 43]
누구의 소리를 들을
  [발행: 19/09/10ㅣ조회: 70]
하나님께 돌이켜라(절
  [발행: 19/08/26ㅣ조회: 166]
구국기도 - 명사칼럼
김동길 박사
김정은 따른다는 자들...
[발행: 2014/01/03ㅣ조회:13352]
주간 - BEST
월간 - BEST
  "너희 염려를 다 주께 맡겨 버리라" - 베드로전서 5장 7절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광고안내 | 독자서비스 | 개인정보취급방침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Contact Us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영동대로 721 (청담동 68-19 리버뷰 2층) | TEL : 02) 554-6597 | FAX : 02) 3453-1708 | 등록번호 : 서울아00345

Copyright ⓒ 2006 구국기도의 모든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하여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