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5(화요일) 사이트맵 구국기도를 즐겨찾기로 시작페이지로    
 
뉴스검색
최종편집 : 2019-10-14 오후 1:15:54
 
   
HOME > 명사칼럼  
[2012-12-09 오전 8:32:44ㅣ조회:2312]
이랬다저랬다 ‘안’ 했으면 
“사랑합니다” “사랑합니다”를 연발하고 안개 속으로 사라져
명사칼럼 - 김동길 박사
1928년 평남 맹산 출생 연세대 부총장, 조선일보 논설 고문, 국회의원 등을 역임했으며 현재 태평양시대위원회 이사장으로 있다

안철수의 등장이 한 때, 한국의 정치판에 새 바람을 일으킬 수 있다고 믿고 박수를 보내는 사람들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그는 끝까지 단일 후보 경선의 룰대로 나아가지 않고 13일 쯤 전에 비통한 표정으로 울먹이면서, 문 후보를 향해 “당신 혼자 나가세요”라고 했지만 우리가 듣기에는, “문가야, 혼자 잘 해 먹어라”라고 한 마디 내뱉은 ‘판’을 깨면서 뛰쳐나가는 정치판의 ‘초년생’ 모습을 보였습니다.

며칠 전에 그는 다시 나타나 알쏭달쏭한 말만 되풀이하며, 누구를 사랑하는지는 분명치 않으나 다만 “사랑합니다” “사랑합니다”를 연발하고 안개 속으로 사라져 버렸습니다.

‘안철수 사단’의 해단식이 이렇게 싱겁게 끝나리라고는 누구도 짐작하지 못했습니다.

이제 그는 또다시 국민 앞에 그 모습을 드러냈는데 이번에는 문 씨와 손을 잡고 웃으며 나타났습니다. 사람들이 다 깜짝 놀랐습니다.

“저 사람이 과연 제정신으로 저러는 것인가?” 엊그제는 울다가 어제는 울지도 않고 차분한 표정이더니 오늘은 어색한 웃음을 만면에 가득히 싣고 라이벌의 손을 잡고 나타났으니 저 사람의 정신 상태에는 다소 이상이 생긴 것 같다고 생각하게 되는 것도 무리는 아닙니다.

안철수는 그가 그토록 지탄하고 규탄하고 경멸하던 전형적 구(旧)정치인으로 단지 13일 만에 되돌아갔으니 그는 5년 뒤를 기약할 것도 없이 그늘 꿈을 다 버리고 구태의연한 정치인 가운데 한 사람으로 전락한 셈입니다.

그런 상황을 스스로 만들어놓고 ‘백의종군’ 운운하는 것은 ‘눈 가리고 아웅’이지요. 이순신이 원균과 같은 계급장을 달고, 명량해전‧노량해전에 출전하는 격이 아니고 무엇입니까.

선거란 투표함을 열고 표를 계산해 봐야 아는 것입니다. 설사 민주통합당이 만에 하나 승리의 술잔을 들고 ‘만세’를 부른다 해도 안철수는 지리멸렬된 지식인으로 밖에는 여겨지지 않을 겁니다.

민주통합당이 승리의 나팔을 볼 수 없게 되면 지도자 안철수는 쓰레기통 신세를 면치 못하게 될 것입니다. ‘이랬다 저랬다’하는 사람은 민족의 지도자가 될 자격이 없습니다.


김동길 박사

朴, ‘광화문 대첩’ 勝! 대규모 유세 인산인해
文 측, ‘이정희 감싸기’ 사실상 우리 편?
안철수, 갑자기 태도 돌변한 이유 알고 봤더니···
안철수 정치, 참을 수 없는 가벼움
문재인이 뒤집기 어려운 이유


 
기사 더보기
  전교조, 이대로는 안 된다!-   무슨 약속을 해도
  "사람은 미치고, 세상은 돌고 "   참으로 가엾은 사람
  "독립정신은 죽었는가?"   "막가파 대한민국?"
  "우리의 소원은 언제쯤"   겨레의 오늘이 개탄스럽다
  "죄없는 자가 돌을 던지라"   "사퇴해도 사퇴 안 해도"
  자부심을 가지세요   거짓말만 덜 해도
  "일을 아는 사람이 일을 맡아야"   "안철수 vs. 빌게이츠 사회기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누룩을 버려라

이시각 주요뉴스
국방비는 삭감하고, 노무현 기념사업은 지원?
부정청탁금지법은 외면한 국회 해산하라!
한반도를 둘러싼 동북아 정세가 지금 전쟁의 소용돌이에 빠져들고 있다고 봐도 무방할 정도로 한치 앞도 내다보기 어려울 정도로 소용돌이 치고 있다. 혹자들은 현 한반도 정세를 조선이 망한 구한말의 한반도 주변 상황과 일치하고 있다고들 하고 있다. 이렇게 동북아 삼국이 영토...
朴대통령 6일 신년기자회견
국정원 의혹부터 철도파업까지 새 정부 시작부터 굵직한 현안을 돌파한 박 대통령에게....
김동길박사 김정은 따른다는 자들
김일성, 김정일이 잔인한 사람들이었다는 것은 많이 알려진 사실입니다. 그러나 지난....
유통업계 "[모바일]이 살 길"
박근혜 이명박 초박빙
민주당 수배자 감싸고 도나?
취업난 속 아르바이트 포탈 관심급증
올 상반기 적발률 가장 높아
남한의 5만간첩, 베트남의 5만간첩
 
 
 
:::: 구국기도 ::::
구국기도 - 김성광의 신앙칼럼

손을 들면 이긴다
  [발행: 19/09/16ㅣ조회: 43]
누구의 소리를 들을
  [발행: 19/09/10ㅣ조회: 70]
하나님께 돌이켜라(절
  [발행: 19/08/26ㅣ조회: 166]
구국기도 - 명사칼럼
김동길 박사
김정은 따른다는 자들...
[발행: 2014/01/03ㅣ조회:13352]
주간 - BEST
월간 - BEST
  "너희 염려를 다 주께 맡겨 버리라" - 베드로전서 5장 7절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광고안내 | 독자서비스 | 개인정보취급방침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Contact Us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영동대로 721 (청담동 68-19 리버뷰 2층) | TEL : 02) 554-6597 | FAX : 02) 3453-1708 | 등록번호 : 서울아00345

Copyright ⓒ 2006 구국기도의 모든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하여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