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6(월요일) 사이트맵 구국기도를 즐겨찾기로 시작페이지로    
 
뉴스검색
최종편집 : 2020-09-22 오전 11:12:26
 
   
북한소식탈북자소식
HOME > 탈북자소식  
[2013-05-30 오전 10:22:54ㅣ조회:3637]
탈북자 입장 고려 않는 한국 언론 
무엇이 탈북자를 위하는 보도인가
한국으로 탈북하기 위해 라오스를 거치던 탈북 청소년 9명이 경찰의 검문에 걸려 중국으로 추방되었다는 보도가 있었다. 이러한 소식을 전하던 한국의 언론에서는 앞다투어 자세한 사건경위에 대해 보도를 했다.

기사의 주요 내용은 탈북을 도와주던 한국인 부부가 주라오스 한국대사관에 도움을 요청하였으나 대사관 측의 소극적인 대처 때문에 탈북청소년들이 중국으로 추방되어 북송될 위기에 처했다는 것이다.

거기에 덧붙여 한국의 일부 언론은 “이들은 두세 번 탈북을 감행한 경험이 있다. 그들은 죽어도 한국에 가겠다고 말했다. 그래서 북송되면 극형을 면치 못할 것이다.”라는 한국인 부부의 걱정 어린 발언을 인용하여 기사에 내보냈다.

이 기사를 본 탈북자들은 “사실이 그렇다 해도 그걸 한국 언론에서 그대로 보도하면 어떡하느냐? 그 기사 때문에 탈북자들이 북송될 때 받을 처벌은 생각하지 못한 것이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북송된 탈북자들이 나중에라도 극형을 면하기 위해 “나는 한국으로 가려는 것이 아니었다”라고 우기더라도 한국의 언론이 탈북자의 속마음을 증명해주는 꼴이라는 것이다.

탈북과정에서 북송경험이 있었다는 탈북자 주 지혜(가명) 씨는 “탈북했다고 똑같은 처벌을 받는 것이 아니다. 목적에 따라 형량 차이가 크기 때문에 설사 남한으로 가려다 잡혀도 무조건 아니라고 우겨야 그나마 살아남을 수 있다”고 했다.

“내가 저런 입장이라면 차라리 북송 도중에 죽기를 바랄 겁니다. 고문을 받느니 그냥 죽는 것이 낫죠. 제가 북송당할 때도 한국행 의심을 받던 사람이 타고 가던 차에서 뛰어내려 절벽으로 몸을 던져 죽은 사람이 있었어요.” 라고 증언했다.

물론 뉴스는 정확한 사실을 알려야 한다. 그러나 탈북자 관련 보도는 여러 면에서 민감한 사안이다. 사실을 전달하기 위해 무심코 보도한 문장 하나가 탈북자에게 어떠한 영향을 끼칠지에 대해서 다시 한 번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

기사의 의도는 대사관의 잘못으로 탈북자들이 억울한 북송을 당하니 국가에서 신속한 대처를 하여 이들을 구해야 한다는 좋은 취지였지만 탈북이라는 특수한 상황을 고려하지 못하면 오히려 증빙자료로 악용될 소지가 있다는 점도 고려했어야 한다.

이번 사건도 이미 북한 쪽으로 유리하게 기울어지던 상황에서 나온 기사였기 때문에 그에 따르는 유동적인 보도 자세를 취했어야 했다. 탈북자 신변에 대한 결정권이 우리 손에 있느냐 아니냐에 따라 보도 내용을 다르게 해야 한다는 것이다. 대사관의 잘못을 따지기보다는 탈북자의 신변에 불이익이 되는 보도는 자제 됐어야 한다는 것이다.

진정 탈북자를 위한 보도를 한다면 사실을 전달하면서 어떠한 내용의 기사가 그들에게 진정 도움이 되는지 탈북자의 처지에서 다시 한번 생각해야 한다. 진실을 알려주는 것은 탈북자들의 안전이 확인된 후에 해도 늦지 않다. 가장 중요한 것은 그들의 안전이기 때문이다.



中, 위장 탈북을 도와주는 "조선학원"이 있다
朴 대통령 “제2의 경제 부흥, 관행 탈피해야”
박근혜, 통진당 해산에 직접 나서라
김동길박사 "돈 가진 사람들의 추태"
북한 "죽은 돈" 살려내는 신종직업


 
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및 섹션별 주요 뉴스
국정운영, 각자위치에서 최선 다해야
미국과 중국이 충돌하면
이승만 대통령의 불교정화 결심의 단초
종북척결로 안보 강화 시켜라!
통합진보당 신속한 해산 결정 재차 촉구
향군은 그 어느 때보다 격랑이 예고되는 2014년 대한민국의 안보상황을 슬기롭게 극복하기 위해
 
 
 
:::: 구국기도 ::::
구국기도 - 김성광의 신앙칼럼

손을 들면 이긴다
  [발행: 19/09/16ㅣ조회: 43]
누구의 소리를 들을
  [발행: 19/09/10ㅣ조회: 70]
하나님께 돌이켜라(절
  [발행: 19/08/26ㅣ조회: 166]
구국기도 - 명사칼럼
김동길 박사
김정은 따른다는 자들...
[발행: 2014/01/03ㅣ조회:13650]
주간 - BEST
월간 - BEST
북한소식탈북자소식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광고안내 | 독자서비스 | 개인정보취급방침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Contact Us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위례성대로 6(방이동 44-3 토픽스3층) 올림픽공원 평화의문 앞 | TEL : 02) 554-6597 | FAX : 02) 3453-1708 | 등록번호 : 서울아00345

Copyright ⓒ 2006 구국기도의 모든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하여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