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3(월요일) 사이트맵 구국기도를 즐겨찾기로 시작페이지로    
 
뉴스검색
최종편집 : 2020-09-22 오전 11:12:26
 
   
북한소식탈북자소식
HOME > 탈북자소식  
[2013-06-02 오후 4:39:46ㅣ조회:3414]
김정남, 김정은에게 사죄 편지 
구명차원에서 보낸 것

해외를 떠돌며 일본 기자들과 인터뷰를 하고 이메일을 주고 받으면서 북한체제를 비판해온 김정남이 권력자가 된 이복동생에게 작년 봄 謝罪(사죄)편지를 보낸 사실이 우리 정부에 의하여 확인되었다. 김정남은 이 편지에서 자신의 言動을 사과하고 용서를 빌었는데, 문장이 처절할 정도로 저자세였다고 한다. 김정남은, 작년 초에 그와 도쿄신문 편집위원이 주고 받은 이메일 및 인터뷰 글이 출판된 이후, 자신뿐 아니라 측근들에 대한 북한측의 加害(가해) 움직임을 感知(감지), 救命(구명)차원에서 사죄편지를 보낸 것으로 보인다.
한 북한 전문가는 "김정남은 북한의 권력 구조에 아무런 영향력을 끼칠 수 없는 존재이다. 해외 생활 경비를 조달하기도 어려운 실정이다. 한국에서 그를 代案(대안)으로 여기는 이들은 뭔가 잘 모르고 말한다"고 평했다.

*김정남, "북한은 부패 때문에 반드시 무너질 것"

일본 도쿄신문 편집위원 고미요지(五味洋治) 씨는 김정일의 장남 김정남과 인터뷰하고 이메일을 주고 받은 사람이다. 그는 이런 내용을 책으로 냈는데, 작년 3월호 문예춘추에, 책에 싣지 않았던 김정남의 이메일을 공개하였다.

2011년 8월5일 고미 씨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김정남은 이렇게 말하였다.
<북조선의 젊은이들은 지금 韓流(한류)와 자본주의 바람에 이미 오염되어 있습니다. 북한정권과 관계 없이 자신들의 세계에서 살고 있습니다. 물론 엄격한 통제를 피해가면서...그 때문에 나는 정은이에게 개혁 개방을 통한 주민들의 생활 향상을 주문하였습니다. 구부러지지 않는 쇠는 부러지는 수가 있습니다. 아무리 강경해도 갑자기 부러질 수 있습니다. 북조선의 鐵拳(철권)통제에도 한계가 있습니다. 이 세상의 만물이 한계가 있습니다.>

작년 11월4일의 이메일에선 <유감이지만 어린 아이(정은을 지칭)의 표정에선 북조선과 같은 복잡한 국가의 후계자가 된 사람의 사명감이나 신중함, 금후 국가의 비전을 고민하는 표정은 전혀 읽을 수 없었습니다>라고 했다.

2010년 11월28일자 이메일에서 김정남은 <연평도 사태는 북조선 군부가 자신들의 지위와 존재이유, 핵보유의 정당성을 표면화시키기 위하여 저지른 도발이라고 생각합니다>라면서 이렇게 덧붙였다.

<어버지는 늙고, 후계자는 어리고, 숙모의 남편(장성택을 지칭)은 軍 경력이 한번도 없어 북조선 군부를 제약할 사람이 사실상 없는 것 같습니다.>

김정남은 아버지가 急死(급사)하기 12일 전, 2011년 12월7일에 쓴 이메일에선 북한의 붕괴를 예언하였다.

<때가 오면 외부정보를 쉽게 접할 수 있는 북조선의 중산계급은 정권에 불만을 표출할 것입니다. 그러나 잔혹한 통제시스템 때문에 시간이 걸릴 것입니다. 북조선에선 돈벌이를 하는 사람들이 생존하려면 고위층에 상납을 하지 않으면 안되고 뇌물의 액수가 날마다 올라갑니다. 이런 부패한 시스템은 반드시 무너집니다. 소련이 무너지기 직전을 연상시킵니다.>

재작년 12월13일, 김정일 사망 4일 전에 쓴 이메일에서 김정남은 화폐개혁의 실패로 <북조선 수뇌부에 대한 신뢰는 무너지고 不信이 생겼습니다>면서 <금후 김정은이 북조선의 정치를 장악해가는 데 적지 않은 장애로 나타날 것입니다>고 했다.

<나이 든 지도자, 경험이 부족한 후계자, 실추된 경제, 북조선을 둘러싼 政局(정국)은 위험하게 보이는 것뿐입니다. 이러한 북한의 정치정세에 관련 없는 내가 행운일지도 모릅니다.>


趙甲濟 (조갑제닷컴 대표)

북한군대 무너질 것
남북한 영구분단론의 문제점
한국 외교, 북한 인권외면
한중, 탈북고아 언급할까?


 
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및 섹션별 주요 뉴스
국정운영, 각자위치에서 최선 다해야
미국과 중국이 충돌하면
이승만 대통령의 불교정화 결심의 단초
종북척결로 안보 강화 시켜라!
통합진보당 신속한 해산 결정 재차 촉구
향군은 그 어느 때보다 격랑이 예고되는 2014년 대한민국의 안보상황을 슬기롭게 극복하기 위해
 
 
 
:::: 구국기도 ::::
구국기도 - 김성광의 신앙칼럼

손을 들면 이긴다
  [발행: 19/09/16ㅣ조회: 43]
누구의 소리를 들을
  [발행: 19/09/10ㅣ조회: 70]
하나님께 돌이켜라(절
  [발행: 19/08/26ㅣ조회: 166]
구국기도 - 명사칼럼
김동길 박사
김정은 따른다는 자들...
[발행: 2014/01/03ㅣ조회:13650]
주간 - BEST
월간 - BEST
북한소식탈북자소식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광고안내 | 독자서비스 | 개인정보취급방침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Contact Us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위례성대로 6(방이동 44-3 토픽스3층) 올림픽공원 평화의문 앞 | TEL : 02) 554-6597 | FAX : 02) 3453-1708 | 등록번호 : 서울아00345

Copyright ⓒ 2006 구국기도의 모든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하여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