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74(월요일) 사이트맵 구국기도를 즐겨찾기로 시작페이지로    
 
뉴스검색
최종편집 : 2020-09-22 오전 11:12:26
 
   
정치경제
HOME > 정치 >정치일반  
[2014-09-12 오전 10:17:22ㅣ조회:4241]
이우현 "노후된 철도시설, 국민 안전 위협한다" 
"30년 넘은 시설이 무려 40% 이상" 하지만 예산 부족
"국토부, 노후 철도시설 관련 적극적으로 예산 확보해야"

철도 시설물의 노후화가
국민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이우현 의원이
11일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철도 교량 및 터널 노후 현황 자료]에 따르면,
30년 이상 된 전국의 철도 교량과 터널은
총 1,565개(42%)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나아가 50년이 넘은 철도 교량과 터널은
총 1,010개(27%)로
교량이 802개(27%), 터널이 208개(30%)였다.

해당 교량과 터널은 용산-노량진(한강철교 구간 포함),
대전-서대전 구간 등 철도 이용 빈도가 높은
[수도권 지역]에도 분포돼 있어
안전사고 발생 시 피해 규모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

열차 사고를 예방하려면 노후도가 높은 시설물의
개량·보수가 적절한 시기에 이뤄져야 한다는 게
이우현 의원의 설명이다.

하지만 예산이 턱없이 부족하다.


전체 철도 예산 4조7,000억원 중
개량·보수 예산은 6%인 3,050억원에 불과한 실정.

이우현 의원의 설명이다.




"시설물의 안전관리에 관한 특별법 관리 대상 기준으로,
전체 사회간접자본(SOC) 시설물 중
30년 이상 된 시설물이 9.6%에 해당한다.


철도 분야에서 30년 이상 된 시설물이 42%라는 것은
다른 분야에 비해 철도 분야 노후도의
심각성을 여실히 보여주는 것이다.


현재 시특법상 10년 이상 된 시설물들은
등급에 따라 4년에서 6년에 한 번 정밀안전진단을 받게 돼 있지만,
한강철교와 같이 노후도가 심한 시설물의 경우
등급을 따로 분류하고 점검 빈도를 조정해
안전 점검의 실효성을 높여야 할 것이다."





특히 이우현 의원은
이용 빈도가 높은 철도 노후시설물들은
국민 안전에 치명적인 위험이 된다고 지적한 뒤,
국토부는 철도시설 개량과 보수와 관련해
적극적인 예산 확보와 배분 등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촉구했다.




 
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및 섹션별 주요 뉴스
국정운영, 각자위치에서 최선 다해야
미국과 중국이 충돌하면
이승만 대통령의 불교정화 결심의 단초
종북척결로 안보 강화 시켜라!
통합진보당 신속한 해산 결정 재차 촉구
향군은 그 어느 때보다 격랑이 예고되는 2014년 대한민국의 안보상황을 슬기롭게 극복하기 위해
 
 
 
:::: 구국기도 ::::
구국기도 - 김성광의 신앙칼럼

손을 들면 이긴다
  [발행: 19/09/16ㅣ조회: 43]
누구의 소리를 들을
  [발행: 19/09/10ㅣ조회: 70]
하나님께 돌이켜라(절
  [발행: 19/08/26ㅣ조회: 166]
구국기도 - 명사칼럼
김동길 박사
김정은 따른다는 자들...
[발행: 2014/01/03ㅣ조회:13650]
주간 - BEST
월간 - BEST
정치경제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광고안내 | 독자서비스 | 개인정보취급방침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Contact Us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위례성대로 6(방이동 44-3 토픽스3층) 올림픽공원 평화의문 앞 | TEL : 02) 554-6597 | FAX : 02) 3453-1708 | 등록번호 : 서울아00345

Copyright ⓒ 2006 구국기도의 모든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하여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