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528(목요일) 사이트맵 구국기도를 즐겨찾기로 시작페이지로    
 
뉴스검색
최종편집 : 2020-05-26 오후 3:23:23
 
   
정치경제
HOME > 정치 >국회/정당/선거  
[2007-08-30 오전 9:08:15ㅣ조회:2677]
이 "대선 친북좌파-보수우파 대결" 
"남북정상회담이 핵 용인으로 가서는 안된다"
"여권은 남북 중시, 한나라당은 국제협력도 중시"

한나라당 이명박 대선후보는 29일 올해 대선의 성격을 “친북좌파세력과 보수우파세력의 대결이기에 중요하다”고 규정했다.

이 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알렉산더 버시바우 주한 미국대사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나경원 대변인이 전했다. 이 후보는 “여권은 민족공조라는 측면에서 남북을 중요시하고 우리는 남북간의 관계를 중요시하지만 전통적 우호관계의 나라들과의 국제협력도 중요시한다”며 “그래서 저쪽(범여권)과는 생각이 다르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 핵문제에 대해서도 우리는 한반도에서 핵이 없어져야 한다는 철저한 생각을 갖고 있다”며 “핵문제가 해결돼야 그 다음 경제협력도 할 수 있다. 6자회담에서 핵 문제가 성공적으로 해결 될 수 있도록 한국정부가 적극 협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남북정상회담이 핵을 제거하는 문제에 도움이 되지 않고 오히려 핵을 용인하는 것으로, 핵을 기정사실로 인정하는 쪽으로 가서는 안된다”며 “핵 문제를 두고 양국간(남북한간) 평화협정을 맺는다든가 해서는 안된다”고 경계했다.

그는 “남북정상회담이 핵문제 해결에 도움이 된다면 굳이 반대하지 않는다”면서도 “지금 현재 가장 중요한 문제는 북한 핵의 문제가 이번 6자회담을 통해 2단계 동결까지 가는 것이다. 그것이 해결돼야 그 다음 남북관계가 정상적으로 갈 수 있다”고 북핵 폐기를 남북관계 개선의 최우선 과제로 꼽았다.

그는 또 “‘비핵.개방.3000’ 공약도 핵 문제가 해결되고 개방이 되면 10년안에 북한의 1인당 GNP를 3000달러로 만들겠다는 것이다. GNP 3000달러가 되면 개인적으로 냉장고와 세탁기를 가질 수 있고 자동차를 갖고 싶어하는 단계다”며 “그것이 결국 민주화가 되는 것이고 인권이 중요하다는 것을 느끼기 시작하게 되는 때다. 그때쯤 가면 통일문제를 북한과 논의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날 북한은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를 통해 이 후보를 “반통일, 반북대결 분자”라고 맹비난했다. 북한은 “북핵 폐기 없는 공허한 합의는 필요없다” “북을 이길 수 있는 나를 뽑아달라” 는 이 후보의 발언을 직접 거론하며 반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DJ “한나라 세서 도와줄 필요없다”
MB-DJ, 40분간 양보없는 기싸움?
이명박 암살은 막을 수 있나?
이후보, 정운찬 영입 1순위
아프간 피랍자 전원석방 합의
대운하 보완 착수


 
기사 더보기
 의인은 믿음으로 살라  도움이 어디서 올까

  관련기사 및 섹션별 주요 뉴스
국정운영, 각자위치에서 최선 다해야
미국과 중국이 충돌하면
이승만 대통령의 불교정화 결심의 단초
종북척결로 안보 강화 시켜라!
통합진보당 신속한 해산 결정 재차 촉구
향군은 그 어느 때보다 격랑이 예고되는 2014년 대한민국의 안보상황을 슬기롭게 극복하기 위해
 
 
 
:::: 구국기도 ::::
구국기도 - 김성광의 신앙칼럼

손을 들면 이긴다
  [발행: 19/09/16ㅣ조회: 43]
누구의 소리를 들을
  [발행: 19/09/10ㅣ조회: 70]
하나님께 돌이켜라(절
  [발행: 19/08/26ㅣ조회: 166]
구국기도 - 명사칼럼
김동길 박사
김정은 따른다는 자들...
[발행: 2014/01/03ㅣ조회:13650]
주간 - BEST
월간 - BEST
  "나의 힘이 되신 여호와여 내가 주를 사랑하나이다" -시편 18장 1절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광고안내 | 독자서비스 | 개인정보취급방침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Contact Us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위례성대로 6(방이동 44-3 토픽스3층) 올림픽공원 평화의문 앞 | TEL : 02) 554-6597 | FAX : 02) 3453-1708 | 등록번호 : 서울아00345

Copyright ⓒ 2006 구국기도의 모든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하여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